SEARCH

검색 검색하기

위클리매거진

기록관 : 나의 기록이 역사가 되는 곳 시현하다 (ip:) DATE 2021-09-03
게시판 상세
  • 평점 0점  
  • 추천 추천하기

[매거진 Vol.2] 기록관 즐기기: 

나의 기록이 역사가 되는 곳

By 은지 데이터 매니저




"여러분, 안녕하세요. 시현하다에 드디어 

위클리 매거진이 오픈되었네요! (짜잔~)

지금 이 페이지에 방문해주신 분들이 

가볍게 읽을 수 있고, 

또 몰랐을 수도 있는 내용에 대해서 

글을 써보려고 합니다. 


지금 여러분들께 소개를 드리는 저는, 

시현하다 사무실의 한 공간에서 

소중한 촬영물을 보관하고, 

어떻게 하면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까 

고민 중인 정은지 데이터 매니저입니다."😀

 


온라인 갤러리에서 기록관으로


이번에 개편된 홈페이지에서 조금 달라진 점을 

눈치 채신 분이 계신가요? 만약 있다면 우선 박수 

먼저 드리고 시작하겠습니다. 바로, 온라인 갤러리가 

‘기록관’이라는 이름으로 바뀌었다는 사실인데요,

 

아주 오래 전부터 시현하다는 방문해주신 분들의 

발자취를 기록하고, 데이터를 보관한다는 취지에서 

온라인 갤러리를 활성화해왔습니다. 


하지만 <온라인 갤러리>라는 단어가 

시현하다의 슬로건- 대중의 초상’, 혹은 

‘개인에서 문화로, 문화에서 역사로’ 에 

와 닿는 의미는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어요. 

 

방문해주신 소중한 분들의 사진들이 

하나 둘 쌓이는 과정이 ‘갤러리’라는 느낌보다, 

오히려 다양한 초상을 모으며 한 사람의 역사를 

쌓아가는 ‘역사 도서관’같은 공간이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시현하다는 

여러분의 촬영물을 나의 사진처럼 보관하고, 

많은 사람들의 소중한 기록과 순간을 나눌 수 있다는 

의미에서 이 공간을 ‘기록관’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