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 검색하기

위클리매거진

시현하다 입문자들을 위한 세계관 설명 - 02 시현하다 (ip:) DATE 2021-09-03
게시판 상세
  • 평점 0점  
  • 추천 추천하기

[매거진 Vol.4] 시현하다 입문자들을 위한 

세계관 설명 : 칸, 서랍, 기록가- 두 번째 이야기




칸: 서랍의 단계


서랍이라는 세계에서 칸은 서랍의 단계를 말합니다. 칸의 숫자가 높을수록, 여러분들과 많은 추억을 쌓아왔다는 의미로 저희 브랜드에서는 높은 칸의 기록가일수록, 높은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5개의 칸으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사실 그동안 저 혼자 기록가로서 일하다 제자들이 생겼을 때, 경력을 어떻게 표기할지가 가장 어려운 고민이었습니다. 다른 곳에서 하듯이 실버, 골드 등으로 분류할지, 실장 – 디자이너 등으로 나눌지, 또는 우리는 색을 다루는 공간이니 색으로 표기할지 다양한 네이밍들을 후보에 두고 고민했습니다. 


그러나 색으로 분류하면 모든 색은 아름답다고 이야기하는 저희인데 낮은 경력은 낮은 색으로 비춰 질까 봐, 대표-실장-디자이너 등의 직급으로 나가면 거리감이 느껴 질 까봐, 대중적인 직책명은 필요하나 저희 시현하다만의 세계관을 담아낼 방법을 찾게 되었습니다. 그때 떠올린 게 바로 “칸” 이라는 체계입니다.


기록가들은 일정한 기록의 양을 채우면 칸을 올라가게 되고, 칸은 이 브랜드에서 기록가들이 얼마나 많은 기록을 담았는지 알 수 있는 지표가 됩니다. 

여담으로, “칸” 이라는 단위명사가 너무 예쁘지 않나요? 획의 모양이 너무 예뻐요! 








기록가들 (Recorders): 기록을 담아주는 사람들


‘기록가’라는 단어는 사실 자주 사용되지 않는 말이죠. 그런데 저는 어째서인지 “기록” 이라는 단어가 마음에 와 닿았던 것 같아요. 소비되는 사진이 아닌 소장되는 사진을 찍고 싶었고, 그 추억은 기록이라는 단어 속에 남겨지고. 저희는 그런 기록을 담아주는 사람들이기에, 기록가 라고 표현을 썼던 것 같아요. 


단순히 사진만 촬영하는 사진가라고 말하기엔 저희는 대화를 통한 보정 등 촬영 외적인 것에도 특화되어 있었고, 당시엔 이런 직업군을 지칭하는 말이 없더라고요. 세상의 어느 색에도 제가 이름 붙이기 나름이듯이, 기록가들 : recorders 라는 단어가 제겐 너무 따뜻한 직업으로 보였어요.



"시현하다에서 '기록가'란 : 누군가의 기록을 

담아주고 수집하는 사람들 입니다."  



언젠가부터 제가 혼자서 했던 기록의 행위를 다수와 함께하고, ‘시현하다. 0001-1000’ 프로젝트가 하나의 브랜드가 될 정도로 성장하자, 


저희 회사는 ‘기록가들의 회사다’라는 의미를 담아 ‘㈜레코더즈’ 라는 이름을 지어줬습니다. 


기록가와 마찬가지로 Recorder라는 영단어 또한 사전엔 없는 콩글리쉬였어요. 오히려 리코더가 같은 철자를 사용하더라고요! 



저희가 2019년도 브랜드 단체전인 “기록가전(傳)” 을 하였을 때 설명했던 <시현하다 : 레코더즈> 설명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