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 검색하기

위클리매거진

상품 게시판 상세
INTERVIEW 래퍼 스월비 시현하다 DATE 2023-01-12
  • 평점 0점  
  • 추천 추천하기

INTERVEW 래퍼 스월비

By 인혁 에디터

 

좋지 않고, 하기 싫은 것들을 모두 피해가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지은 랩 네임 ‘스월비 (Swervy)’. 아이러니하게도 스월비는 그 이름에 담긴 의미와는 전혀 다른 길을 택하며 자신의 정체성을 완성시켰다. 


자신을 향한 의심과 부담으로부터 도망가거나 피하지 않는다. 스월비라는 아티스트는 그렇게 살아왔다. 




Q: 안녕하세요, 매거진을 보고 계신 분들에게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래퍼 스월비입니다. 


Q: 사실 시현하다에서 기록을 남기셨다는 소식을 듣고 조금 신기하기도 했는데, 평소 시현하다를 알고 계셨나요?


'시현하다'라는 스튜디오가 워낙 잘 알려져 있다 보니 물론 알고 있었어요. 그러던 중에 오래전부터 저를 서포트해 주셨던 현 기록가님께서 연락을 주셔서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Q: 요즘 근황은 어떠신가요? 새해를 맞이해 생각해 놓은 목표가 있는지도 알려주세요.


일단 2집 앨범의 작업이 진행 중에 있어서 무사히 작업을 끝마치는 게 현재로서의 목표인 듯하고, 올해가 가기 전에 겉과 속 모두 한층 더 강해지기 위해 단련 중입니다!



Q: 어렸을 때부터 다양한 국가를 오가며 자란 TCK로 알고 있어요. 그때의 경험이 음악을 작업할 때 영향을 주기도 하나요?


아무래도 해외에서 국제 학교를 다니며 다양한 문화권을 접할 수 있었던 게 삶에 녹아나는 것 같아요. 동유럽 국가들에서 보고 느낀 회색도시가 제 음악과 전반적 취향에 많이 묻어난다는 느낌을 받아요.


Q: 시현하다에서는 내가 담고 싶은 나의 모습을 형용사로 표현하고 있는데요. 항상 스월비라는 아티스트를 보면 #독보적 #유니크라는 형용사가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 같아요. 음악, 패션 등 스타일링을 할 때 가장 중요하게 보는 점이 있나요?


음악을 만들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이 트랙이 나를 설득할 수 있는가'에요. 팬분들과 리스너분들께 트랙을 선보이기 전 저로부터 100%의 컨펌이 떨어져야 하니까요. 


스타일링에 있어서는 조금 강박적일 정도로 스스로의 젊은 masculinity를 멋있게 끌어올리려고 노력해요. 좋아하는 디자이너의 피스를 룩에 끼우는 것도 좋아합니다! 전공자가 아니다 보니 제 기분과 감에 따라 입는 것 같아요.


Q: 인터뷰를 위해 자료를 찾다가, '스월비는 자신을 향한 편견을 항상 실력으로 증명한다'라는 인상 깊은 댓글을 봤어요. 남들의 평가 대신 자신을 믿고 나아갈 수 있는, 요즘 흔히들 말하는 '꺾이지 않는 마음'을 가질 수 있는 비법이 있나요?


제가 저를 믿는 순간에는 그 무엇도 저를 꺾을 수 없어요. 혹여나 맹목적인 믿음이 될지언정 일단은 스스로에게 할 수 있다는 믿음을 주려고 해요. 그 이후에 조금 더 이성적인 계획을 세워서 나아가는 편입니다.



Q: 모든 예술가들이 그렇듯, 소재의 고갈은 제일 피하고 싶은 최악의 상황이잖아요. 스월비에게는 끊임없이 영감을 얻을 수 있는 자신만의 원천이 있나요?  


스스로와 보내는 시간이요. 끊임없이 머릿속으로 저와 대화를 해요. 저를 완전히 해부해서 속속들이 공부하듯이 스스로를 파악하려고 노력하다 보면, 언제나 새로운 취향과 능력을 찾아내게 되는 것 같아요.


Q: 딩고에서 말씀하셨던 '제작할 때는 아티스트처럼, 납품할 때는 외주 디자이너처럼'이라는 문장도 떠오르는데요. 음악 작업을 할 때의 어떤 마음가짐으로 접근하는지 궁금해요.


저 문장을 정말 가슴에 새기고는 있지만, 결국 따르기 참 힘든 것 같아요. 비로소 나 자신을 설득했다 한 들, 저는 끊임없이 성장하고 있기에 오늘은 어제의 작품에 만족할 수 없을 테니까요. 그렇기 때문에 어제보다 오늘 더 발전한 나를 어떻게 해야 영리하게 여러분께 전시할 수 있을까 고민하며 작업합니다.



Q: 음악에서 드러나는 스월비가 거침없고 강렬한 이미지라면, 트위터나 인스타그램에서 볼 수 있는 스월비는 좀 더 친근한 이미지인 것 같아요. 스월비 님이 보는 스월비는 어떤 사람인 것 같으세요?


저는 2D 오타쿠에요. 모바일 리듬게임에 1500만 원 정도를 썼고, 2D 캐릭터 생일 카페도 열었어요. 친구들과 있을 때는 굉장히 장난스러운 편이지만 대체적으로 내향적인 편이고, 또 귀신을 무서워해요. 


Q: 해마다 힙합 씬의 미래라고 하는 새로운 아티스트들이 떠오르잖아요. 그들과 다른, 스월비라는 아티스트만의 매력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요?


저에게는 끊임없이 강해지고자 하는 의지가 있어요. 그래야 할 이유도 뚜렷하고요. 그렇기 때문에 누구보다 영민하게 시류를 읽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창작에 나태해져도 감을 잃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해서 끊임없이 새 스파크를 찾아요. 그런데 이걸 말로 계속 풀어낸들 그냥 문장이 될 뿐이고, 현실에서 보여드려야죠.


Q: <Undercover Angel>의 수록곡 'Mama Lisa'로 최연소 한국대중음악상 랩&힙합 최우수 노래 부문을 수상하기도 하셨는데, 어린 나이부터 대중들의 주목을 받는 게 부담으로 느껴지지는 않나요?


저는 아직 갈 길이 너무너무나 멀었어요. 그리고 1집 앨범을 냈을 때 물론 많이 어렸고 지금도 어리지만, 그런 사랑과 인정이 부담으로 올만큼 약하지는 않았다고 생각해요. 소중한 순간들을 선물 받았으니, 더욱 노력해서 나은 작품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주변에서 많이 알려주신 게 도움이 되었습니다.



Q: 다음 앨범에 대한 부담은 어떻게 극복하시나요?


잘 해내야 한다는 프레셔가 물론 존재하죠. 가끔은 정말 포기해버릴 것 같이 약해지는 순간도 찾아오지만 그럴 때는 늘 나는 어제보다 더 발전하고 있다고 스스로에게 말해줘요. 정말 힘들 땐 작업실 문을 잠그고 게임, 만화, 영화, 책, 등등 제가 좋아하는 자극을 찾아요.


Q: 작년에는 다음 세대를 이끌 아티스트로 본인과 DOG 크루를 꼽아주셨는데, 최근 주목하고 있는 '넥스트 제너레이션'이 있다면요? 요즘 플레이 리스트에서 가장 많이 듣고 있는, 스월비의 픽을 받은 음악도 궁금하네요.


전 여전히 DOG가 대단하다고 생각해요. 최근 친해진 언텔이의 크루인 UN도 정말 멋진 작품을 만들고 있더라고요. 아무튼 저와 제 동세대가 큰 파도를 한번 일으키면 좋겠어요. 최근 플레이리스트에서 빠지지 않는 앨범은 Brutalismus 3000의 ‘Eros Massacre’, Towa Tei의 ‘Sound Museum’과 Flash 입니다.



Q: 2023년 이 아티스트와 꼭 한 번 같이 작업하고 싶다면?


머릿속에 스친 이름들이 너무 많아서 꼽기가 힘들어요! 작업뿐만 아니라 친해지고 싶은 아티스트분들도 많은데, 과연 제 원대로 될지 2집 앨범 피처링진을 기대해 주세요!


Q: 올 한 해는 스월비에게 어떤 한 해가 될 것 같나요?


강해지는 한 해! 지지 않는 한 해!


Q: 마지막으로 매거진을 읽고 계신 분들에게 새해를 맞이해 덕담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


여러분 새해에는 모두 모두 건강하시고, 노력이 빛을 발하시길 바라요!




첨부파일 썸네일 가이드라인.pn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